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매거진(MAGAZINE)

매거진(MAGAZINE)

MAGAZINE 게시판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혈관 노폐물 청소부 약콩, “대두보다 항산화 영양소 100배 이상
작성자 밥스누 (ip:182.230.247.46)
  • 평점 0점  
  • 작성일 2020-08-3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5


혈관 노폐물 청소부 약콩, “대두보다 항산화 영양소 100배 이상”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제 2의 팬데믹을 일으키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이 2015년 밝힌 바에 따르면, 노화가 진행되는 우리 몸은 혈관 건강에 따라 성인병 위험도가 달라진다. 혈액 속 기름·LDL이 혈관벽에 조금씩 쌓이게 되면 혈전이 생기게 돼, 혈관벽이 좁아진다.
나이가 들면 근육세포가 퇴화해 크기가 커지고 섬유가 엉키면서 혈관벽이 두꺼워진다. 혈관벽 두께가 0.1㎜ 두꺼워질수록 5년 후 치매 발병 위험이 25% 증가한다.

또한 2017년 ‘심장 혈관 치료학’ 자료에 따르면, 경동맥 혈관 벽 두께가 남성 0.778㎜, 여성 0.771㎜를 넘으면 심뇌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높다. 혈관을 깨끗이 하고 건강하게 유지해주는 영양소와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은 이유이다.

학술명 ‘서목태’는 예로부터 약으로 쓰여 ‘약콩’이라 불렸다. 일반 검정콩보다 훨씬 작다. ‘쥐의 눈처럼 작다’고 해서 ‘쥐눈이콩’으로 불리기도 한다.

약콩에는 불포화지방산 성분인 리놀렌산이 풍부한데,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하고 혈관 내 노폐물을 원활하게 배출시켜서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된다. 피가 맑아지면 혈압이 안정되고 신장 기능도 향상되기 때문에 면역력도 높아진다.

예부터 우리 선조들은 집집마다 약콩을 재배하면서 응급 치료약으로 사용했을 만큼 해독제로 뛰어난 약성을 가지고 있다. <본초강목>에 따르면,
약콩은 신장병을 다스리며 기를 내려 풍열을 억제하고 혈액순환을 활발히 하고 독을 풀어준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만큼 한방에서 오랫동안 다양한 증상에 약으로 사용했고, 현재까지도 한약재로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는 재료이다

무엇보다 폴리페놀과 안토시아닌 같은 항산화 영양소가 풍부한 식품이다. ‘식품화학’(2017년)에 따르면 약콩의 플라보노이드 함유량은 대두 대비 150배, 일반 검은콩 대비 2.9배에 달한다.
안토시아닌 함유량은 대두에 102배, 검은콩보다 1.1배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폴리페놀 또한 대두보다 2.6배, 검은콩보다 1.6배 많았다.

우리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실험을 통해서 확인됐다. 2017년 ‘식품 화학’은 약콩에 많은 이소플라본이 혈관내피세포의 부착 단백질을 줄이고 부착 단백질이 생기는 것을 막아서 산화적 스트레스에 의한 죽상동맥경화증 예방 효능을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당뇨를 유발한 쥐에 4주간 약콩을 먹게 한 결과, 당 수치가 크게 낮아지고 인슐린 저항성이 개선되는 데 도움이 됐다.<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2004년>

콩은 현대인의 만성 질병인 비만을 예방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비만을 유발한 쥐에 안토시아닌을 많이 함유한 것으로 알려진 검은콩 껍질 추출물을 12주간 섭취하게 하게 했다.
그 결과 음식 섭취량과 지방 축적량 및 지방생성인자를 감소시키고 지방분해인자를 증가시킴으로써 항비만 효능을 나타냈다.<기능성 식품 저널, 2015년>

고연령층에게 콩을 더욱 권장하는 이유는 약해진 뼈를 튼튼히 하기 때문이다. 폐경이 된 42명의 여성에게 3개월간 대두, 약콩 군으로 나눠 섭취하게 한 결과,
대두 군에 비해 약콩 군에서 혈장 내 칼슘과 인의 농도를 높이고 골아세포의 활성을 돕는 오스테오칼신이라는 단백질이 증가했다. <미국생물실험학회지 , 2016년>

약콩은 배젖보다 약콩의 껍질에 플라보노이드, 안토시아닌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껍질째 섭취하는 것이 좋다. 콩은 열을 가하면 소화, 흡수율이 높아지기 때문에 가급적 익힌 후 먹을 것을 권장한다.
현재 시중에는 약콩의 영양을 손실 없이 그대로 즐길 수 있도록 껍질까지 함유한 약콩두유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이런 제품을 선택하면 약콩 본연의 영양소를 편리하게 섭취할 수 있다.
 한편, 위장 약한 사람은 콩 과용 시 복통, 설사 위험이 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4955008&code=61171911&cp=nv


첨부파일 콩사진.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